검색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중요 고비”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09-16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달 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강조하면서 “지금 한반도 평화는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가장 힘들고 중요한 고비에 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유엔총회를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9번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으로, 민주당은 이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한미정상회담 성공과 제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흔들림 없이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시사했다”며 “이달 말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도 재개될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사임도 언급하며 국면 전환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볼턴 보좌관이 해임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 체제의 안전보장을 밝히는 등 (미국의) 대북정책 기조 변화가 일어났다.”며 “지난 하노이 회담에서 북미 양국이 서로의 입장을 명확히 확인한 만큼, 이번 협상에선 보다 (북미가) 유연하고 현실적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추석 민심과 관련해 조국 법무부장관을 입에 올리지 않았다. 조국 장관 관련 논란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이제 민생에 집중하자며 ‘일하는 국회’에 방점을 찍었다.


이 대표는 “추석 연휴에 많은 분들을 뵙고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며 “하나같이 하시는 말씀이 ‘국회가 제발 일 좀 하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께 부끄럽고 송구한 마음”이라며 “남은 20대국회가 일하는 국회가 돼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민생국회, 경제국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기사입력 : 2019-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