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與 언제까지 조국 사설경호원 노릇할 지 답답”

크게작게

이현찬 기자 2019-09-16

 제3지대 구축을 위한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유성엽 대표는 16일 “정부와 여당이 언제까지 조국 사설경호원 노릇을 할 것인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정치연대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정치권은 이제 조국에게서 벗어나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과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이 판국에 국정을 이끌어야한다.”며 “말로는 정치권이 조국에게서 빠져나와야 한다면서 정작 윤석열 총장을 뺀 수사팀을 만들자거나 검찰 공보준칙을 바꾸자는 등 비이성적으로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뭣이 중한지도 모른 채 조국 한 명만 붙잡고 늘어지는 한국당 역시 민주당과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모두 자신의 이익에만 급급한 채 정작 국민과 나라는 온데 간데 없다.”며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나라를 걱정한다면 경제를 먼저 살려내고 그 다음에 조국 사태로 불거진 학벌·신분세습 등 기득권 세습을 타파해야 한다.”며 “대안정치연대는 경제와 민생을 기치에 내걸고 탈기득권 정치의 세력화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19-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