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병주문학관, 전국학생백일장 및 시낭송대회

전국 초·중·고 학생 300여 명 경연…이병주문학관 일원

크게작게

이명석 기자 2019-09-10

▲    이병주문학관은 지난 6일 하동군 북천면 이병주문학관 일원에서 2019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에 따른 '제18회 전국학생백일장 및 시낭송대회'를 개최했다.


 이병주문학관은 지난 6일 하동군 북천면 이병주문학관 일원에서 2019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에 따른 ‘제18회 전국학생백일장 및 시낭송대회’를 개최했다.


창작을 통해 학생들의 문학적 기량을 겨루고 나림 이병주 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한 이날 행사는 하동은 물론 충남 당진에서 진주에 이르기까지 초·중·고 학생 300여 명이 참가하는 대성황을 이뤘다.


백일장은 초등부 ‘손톱’, 중고등부 ‘등(背)’이 글제로 주어진 가운데 문학관 강당과 주위 그늘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12시까지 90분 동안 진행됐다.


심사위원단에 의하면 초등부는 ‘손톱’을, 중고등부는 ‘등’을 통해서 부모님의 삶의 고단함을 그려낸 학생이 많았고, 그런 작품 중에서 좋은 작품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리고 오후 1시 반부터 같은 장소에서 시낭송대회가 열렸다.


교과서에 수록된 시에서부터 학생의 자작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를 낭송해 경연의 열기를 달궜다.


백일장에서는 초등부에 안영(묵계초 6), 중등부에 김강언(악양중 3), 고등부에 박은비(진교고 3) 학생이 각각 장원을 차지했다.


시낭송대회에서는 초등부 저학년부에 김범준(하동초 2년), 초등부 고학년부에 임소영(하동초 4년), 중고등부에 임수빈(진교고 3년) 학생이 각각 대상을 차지했다.


2019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는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며, 27일은 서울 소공동 국제회의실에서 작가 토론회가, 28일은 하동 이병주문학관에서 국제문학심포지엄이 열린다.


그리고 29일은 같은 장소에서 이병주국제문학상 및 이병주문학연구상 등 각종 시상이 이뤄진다.


백일장 장원 학생들은 29일 시상식장에서 수상하게 되고, 고등부 장원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기사입력 : 2019-0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