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계절별, 시기별 가공식품 판매 형태는?

소매점 판매액으로 본 가공식품 소비 트렌드 분석

크게작게

권희재 기자 2019-09-10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는 시장에 대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소매업체 판매데이터(POS데이터)를 이용해 37개 가공식품에 대해 최근 4년간의 판매 트렌드를 분석했다.


 POS 데이터는 대형 할인마트(온라인 포함), 체인형 슈퍼마켓, 편의점, 일반식품점 등 총 4200개소 판매 자료를 집계한 것으로, 전체 소매유통 시장의 90% 이상을 반영하는 자료이다.


 최근 4년간(2015~2018년)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간단하게 섭취할 수 있는 품목의 소비가 늘어나고 조리가 필요한 식재료 관련 품목의 소비는 감소했다.


 즉석섭취·조리식품의 매출액이 연평균 25.1% 증가해 가장 큰 증가율을 나타냈으며, 김치(20.6%↑), 떡(9.4%↑), 액상 커피(8.7%↑), 액상차(7.1%↑)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정간편식(HMR) 및 포장김치 시장이 확대되는 등 식생활에서의 간편함을 추구하는 경향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가공식품의 판매 트렌드는 계절 및 시기에 따라 서로 다르게 나타났다.


 식용유, 전통기름(참기름, 들기름), 프리믹스(부침가루, 튀김가루 등), 육가공품은 추석·설이 포함된 1·3분기에 매출액이 크게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더운 날씨의 영향으로 빙과류, 액상커피, 탄산음료의 소비량이 증가하고, 매실청·레몬청 조제를 위한 설탕 구매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탄절·수능 등의 영향으로 초콜릿 소비가 증가하고, 추운 날씨로 인해 따뜻한 라면이나 호빵, 빵의 매출이 증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 품목별로 전년 동기 대비 올해 상반기의 판매액 증가율과 해당 품목의 점유 비중을 고려해 시장에서의 지위와 향후 성장성을 분석했다.


 판매액 증가율도 높고, 판매액 비중도 높은 품목은 즉석섭취·조리식품, 액상커피, 탄산음료, 발효유로 해당 품목은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치, 떡, 만두의 경우 판매액 비중은 높지 않으나 김장 수요 감소 등 편의성을 이유로 소매점에서 판매가 늘고 있어 향후 소매점 시장에서 성장이 기대된다.


 판매액 비중은 높으나, 판매액 증가율이 낮은 품목은 라면, 우유, 스낵과자 등이다.


 이들 품목은 시장이 포화 상태로서 향후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판매액 증가율도 낮거나 감소하고 있고, 판매액 비중도 낮은 품목은 간장, 고추장, 양념장류, 전통기름, 두부, 조미료 등 조리용 식재료이다.


 이들 품목은 소매시장에서 점차 감소 중인 것으로 보인다.

기사입력 : 2019-0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