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대출 의원, 대평 다목적체육관 건립 등 특교세 15억 원 확보

크게작게

박일우 기자 2019-09-09

 

 

박대출 의원(진주시갑, 자유한국당)은 9일 진주 대평면 다목적 체육관 건립 사업비 등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1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현재 대평면은 체육, 문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전무하다시피 하다. 폭염, 폭우, 폭설, 한파 등 기상 악화시 주민들의 여가활동에 큰 제약이 있는 실정이다. 주민들의 자발적 동아리 활동마저도 공간미비로 인해 포기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박 의원은 행안부에 관련 예산의 필요성을 계속 강조해왔지만, 우선순위 밖이라는 행정당국의 입장이 완고해 예산확보에 난항을 겪어왔다. 하지만, 박 의원은 고위관계자와의 협의에서 수몰 지역민들의 아픔과 유일하게 학교가 없는 지역적 특성, 출향인사들의 강한 요구를 전달하였고, 이번에 특별교부세 확보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


이번에 확보된 예산으로 체육관 건립이 완료되면, 대평면에는 사실상 최초의 실내체육관이 들어서게 된다. 이 실내체육관은 지역민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하며 동시에 마을단위 각종 문화 활동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진양호 둘레길 사업, 청동기박물관 등과 연계해 레저휴양 명소로서 대평면이 더욱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대평면은 유일하게 학교가 없는 지역으로 당연히 학교체육관도 없어 생활체육 소외지역으로 남아있었다”며 “실내체육관 건립이 건강하고, 화합하고, 찾아가는 대평면을 만드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외에도 ‘재난 예경보 시설 설치사업 2억 원’, ‘재난 양방향 비상소통시스템설치 사업 4억 원’의 특별교부세도 확보됐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9-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