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딸 표창장 위조 의혹’ 잇단 증거 노출 논란

크게작게

권오남 기자 2019-09-09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소환조사 없이 ‘총장 표창장’ 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관련 증거 내용이 연이어 외부에 노출되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검찰 수사과정에서의 피의사실 공표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른 데 이어 정 교수의 PC에서 총장 직인 파일이 발견됐다는 보도까지 나오자 ‘증거내용 유출’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전날 일부 언론은 검찰이 정 교수의 PC를 분석하다가 동양대 총장의 직인이 파일 형태로 저장된 것을 발견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정 교수는 같은 날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 페이스북 통해 “기소된 피고인도 열람하지 못한 증거나 자료에 대한 내용을 유출하거나 기소된 피고인이 방어권을 행사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하는 내용의 보도를 자제해달라”며 유감을 표했다.


 민주당 또한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흘리지 않고서야 언론에 보도될 리 만무하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검찰 측 관계자는 “피의사실 공표 논란과 관련해 검찰은 전혀 무관하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하지만 최근 청문회에서도 해당 논란은 계속됐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 과정 중 제시된 조 후보자 딸의 단국대 의대 영어논문 초고파일과 관련, 여당 의원 측은 “수사하는 사람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자료”라며 “검찰이 포렌식자료를 유출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입장문에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확인 결과, 해당 언론이 관련 대학 및 단체 등을 상대로 자체적으로 취재한 것이고,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유출된 사실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9-09-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