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교안 “조승조박 조국, 오늘은 어떤 불법이”

“스스로 자신에 대한 의혹과 논란 일으켰다”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09-05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스스로 자신에 대한 의혹과 논란을 일으켰다면서 “지금 이 상황은 조국이 ‘자승자박’, ‘조승조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지금이라고 스스로 물러나 걸찰의 수사를 받는 게 그나마 국민에게 죄를 덜 짓는 일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고 즉각 지명 철회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조 후보자의 딸이 동양대 총장의 표창장을 위조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국은 셀프 기자간담회에서 불법을 없었다고 했지만, 사문서위조, 대학 입시 업무 방해 등 명백한 범죄행위가 드러났다”며 “오늘은 또 어떤 불법이 드러날지 모르겠다. 까도까도 양파”라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가 서울시의 지하철·버스의 와이파이 사업권을 획득했고, 그 과정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거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조국 게이트를 넘어 권력형 게이트, 문재인 정권 게이트라고 하는 게 합리적 의심이 있는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조 후보자 부인이 동양대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총장 표창장이 정상 발급된 것으로 해명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는 “범법 행위를 덮기 위한 증거 인멸 시도는 더 심각하다”며 “조 후보자 자신은 관여한 바 없다로 일관하고 있지만, 그것이 국민 앞에 해명이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래놓고 나는 몰랐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부인, 조카, 다른 교수들에게 책임을 다 떠넘기고 자신만 살아남으려 하는데 스스로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6일 열릴 예정인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 이런 불법 행위를 국민에게 알려드릴 것”이라며 “민주당은 비정상적으로 청문회를 파행시키려 하지만 어렵고 힘들어도 정상을 만들겠다. 내일 청문회에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9-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