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설> 사실로 드러난 경남개발공사 채용 비리 / 추석 준비는 인정 넘치는 전통시장에서 하자

크게작게

뉴스경남 2019-09-04

사실로 드러난 경남개발공사 채용 비리

 

경남도내 시민사회단체가 제기한 경남도청 출자·출연기관인 경남개발공사의 채용 비리 의혹이 무성하더니 경찰 수사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경남개발공사 전·현직 임직원들은 채용 청탁을 받고 답안지를 미리 빼돌려 응시자들에게 유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채용 비리 의혹을 받아온 경남개발공사에 대해 1년 넘게 수사를 벌여 이 같은 혐의(업무방해)로 경남개발공사 전·현직 임직원 8명, 채용 합격자 10명, 채용시험 관리업체 관계자 7명 등 총 25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전·현직 임직원들은 지난 2013년과 2015년 2차례 정규직 채용 과정에서 채용 청탁을 받고 시험 답안지를 미리 받은 뒤 응시자들에게 유출하거나 이에 관여했다고 한다.


문제는 이런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비단 경남개발공사뿐만이 아니라는 현상이 고질적인 적폐로 지적된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2월 20일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에서도 무더기로 비리가 나타났다. 비리 실태를 보면 응시자 부모의 친구인 직원이 면접위원을 맡는가 하면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탈락시키기도 했다. 합격자 추천 순위를 조작하고, 고위직 자녀 등을 시험 없이 계약직으로 채용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자격 미달로 불 합격처리된 직원 자녀를 서류 면접심사로 최종 합격시키기도 했다. 서류전형 배점을 조정해 직원 자녀를 합격시켰다. 자격증이 없는 직원의 자매, 조카, 자녀를 최종 합격시킨 사례도 적발되는 등 한마디로 공공기관이 채용비리 백화점 수준으로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할 정도였다.


이처럼 공공기관 채용비리가 잇따르면서 근절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현대판 음서제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고려시대 특권층의 신분을 후손 대대로 유지하기 위한 음서제도는 결국 고려를 멸망케 한 단초가 됐던 사실을 깊이 인식해야 할 것이다.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체계화되고 조직화돼 온갖 비리를 저지르는 행위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취업을 위해 성실히 노력하는 대다수 20·30세대에게 깊은 불신과 좌절감을 주는 채용비리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 더이상 구조적이고 뿌리 깊은 병폐로 지속하지 않도록 강도 높은 점검처방이 필요하다.

 


 

추석 준비는 인정 넘치는 전통시장에서 하자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일주일 정도 앞으로 다가왔다. 매년 이맘때는 일 년 중 가장 넉넉하고 풍요로운 시기지만 올해는 유달리 추석을 준비하는 서민들의 마음이 무겁다. 경기불황과 소비심리 위축이 심화되면서 전통시장 상인들은 아예 명절특수가 사라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추석 자체가 예년보다 10여 일 이상 빠른 데다 궂은 날씨 등이 맞물려 좀처럼 명절 분위기가 나지 않아서다. 추석이 가까워지면 때맞춰 등장하는 소식이 있다. 전통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면 대형 유통업체나 백화점보다 훨씬 싸게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다는 기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조사한 결과 올 추석에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상차림 비용이 19만5190원으로 대형마트의 29만1555원보다 10만 원가량을 절약할 수 있다. 요즘처럼 한 푼이 아까운 시절엔 가격 비교는 중요한 정보다. 전통시장과 백화점의 제품이 품질 면에서 크게 차이가 없으면서 2배 가까이 가격 차이를 보인다면 전통시장을 이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그러나 여전히 소비자들은 추석 성수품이나 선물을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서 주로 구입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아쉬운 점이 많다. 대형마트들의 무분별한 진출로 인해 전통시장이 갈수록 침체를 겪고 있다는 사실도 염두에 뒀으면 한다. 무엇보다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지역경제에 보탬이 된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서 소비되는 돈은 대부분이 서울 등 본사로 제날짜에 올라간다. 이에 반해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고스란히 지역 상인들에게 돌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 가격도 저렴하고 경기 침체와 내수 부진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도 도울 수 있다면 꿩 먹고 알 먹기다. 이번 추석 장보기는 전통시장에서 저렴하게 제수용품을 구입하고 정을 덤으로 챙겼으면 한다. 경남도에서도 경남사랑상품권(모바일상품권) 200억 원을 발행하고 경남 136개 전통시장에서 사용가능한 온누리 상품권 구매한도를 일시적으로 상향해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전통시장 이용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갈수록 전통시장이 어려워지는 상황이지만 그래도 추석을 맞아 전통시장에서 제수용품을 구입하는 발길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기사입력 : 2019-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