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자칼럼> 일본 강제징용·위안부 동원 진정한 사과와 배상해야

크게작게

권영수 마산운수(주)관리상무·참사랑봉사회 회장 2019-08-21

▲ 권영수 마산운수(주)관리상무·참사랑봉사회 회장

지난 8월 15일은 일제(日帝)가 우리나라를 강제 침략해 해방을 맞은 지 74주년을 맞이했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에다 임시정부통합 100주년을 맞이했다. 1919년 4월 11일은 연해주임시정부, 상해임시정부, 경성임시정부(京城臨時政府) 3개 정부가 통합된 지 100주년이라 그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의 쟁점도 일본을 향해 언제든지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겠다고 표명했다. 또한 일본이 우리나라와 이웃나라에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발표한 경축사의 내용은 일본의 경제 보복을 의식한 듯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강조했으나 강경하고 자극적인 비판은 피하는 쪽으로 메시지를 보냈다고 볼 수 있다.


그동안 우리는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 등을 두고 일본과의 역사전쟁을 수십 년째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와중에 지난 대법원의 강제징용에 대한 승소판결로 1인당 1억 원을 배상 판결을 내리자 일본 아베 정부는 지난 7월 1일을 시작으로 3일부터 반도체 수출규제 등 무역 보복조치로 한·일 간 무역 전쟁까지 계속되고 진행되고 있다. 얼마 전 반도체 등 3가지에 대한 수출 규제 대상에서 제외하긴 했지만 그 외 수십 가지에 대한 수출품목의 규제 대상은 아직 남아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대상은 그대로 유지 되고 있다. 이처럼 일본정부의 치사하고 옹졸한 행동에 대해 일본여행과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여·야 국회의원은 물론 범국민적인 운동으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제 전쟁과 함께 동북아 안보질서가 요동치는 요즘 광복절 74주년과 건국일 71주년은 우리에게 더 큰 의미로 부각돼야 한다.


우리와 똑같은 피해를 입은 중국은 매년 9월 3일이면 천안문광장에서 항일전쟁(抗日戰爭) 행사를 거창하게 펼쳐지고 있는 것을 보면 우리와는 대조적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지난번 취임 후부터 중국 7·7사변 기념일을 맞이해 대서필두(大書筆頭)라는 큰 글을 써서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기도 했다. 시진핑이 쓴 글을 해석해 보면 기회만 있으면 집요하게 항일전쟁승리(抗日戰爭勝利)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일본은 지난번 무라야마 도미이치 총리와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통절한 반성과 사죄의 뜻을 표명했다. 일본의 우파정치(右派政治)인들이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과 이익을 위해 거짓된 역사 등을 우파 지식인들과 미디어를 통해 확대 재생하는 것에 대한 경고의 뜻으로 보이고 있다. 지난번 일본 민자당에서는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특명위원회는 아베 총리에게 전달한 제언에서 위안부 모집과 강제징용에 대한 강제성을 인정하고 잘못된 점은 고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번 미국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 대표와 공화당의 에드로 이스 하원은 물론 미 의회도 지난 2007년에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까지 채택했다. 이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의 뜻을 담아 아베 정부에 고(告)한다. 일제침략 36년 동안 수십만 명의 강제징용과 위안부 등 대량학살에 대한 배상과 함께 진정한 사죄를 해야 할 것이다.


미래는 과거를 덮어두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청산하고 말하는 것이라는 세계 지식인들의 지적을 명심하고 이를 받아드려야 한다. 필자는 수십 년 전부터 주말마다 3·1절을 시작해 8월 광복절이 다가오면 일본 정부에 대해 일제 침략 36년간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등 대량 학살 등 온갖 만행을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알리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8-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