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설> 기대되는 진주남강유등축제, 오버투어리즘은 경계해야 / 도내 부동산발 경기침체…다각적 대책 강구해야

크게작게

뉴스경남 2019-08-20

기대되는 진주남강유등축제, 오버투어리즘은 경계해야

 

진주시가 2019년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회 위촉식과 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진주남강유등축제 준비에 돌입했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오는 10월 1일부터 13일까지 '물·불·빛 그리고 우리의 소망'이라는 구호 아래 '100년의 추억'이라는 부제로 진주성 및 남강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다양한 신규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충족시킬 계획이라고 한다. 유등축제 기간에 개천예술제, 드라마 페스티벌 등 진주는 온통 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올해 축제는 예년보다 콘텐츠를 강화해 고싸움, 소싸움, 봉황 등이 새롭게 선보이고 진주성 내에 남강 수상 워터-라이팅 쇼와 최첨단 로봇물고기 유영 쇼가 펼쳐진다. 전통시장 및 지하상가에 유등과 축등을 설치하고 각종 공연도 마련되고 어린이를 위한 키즈존 내 수십기의 공룡등 및 상어 캐릭터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꽃과 유등의 콜라보, 유등 축제장내 라디오 방송국 운영, 폐막식 불꽃놀이도 신설된다. 유등축제는 지난해부터 가림막 없는 2년째 무료화됨으로써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형 축제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면이 돋보인다. 하지만 행복한 공정관광 지향에 차질 없는지 검토가 병행돼야 한다. 축제의 성공을 위해 다양한 콘텐츠와 편의성 등으로 성공축제를 지향한다는 방침이지만 관광객들의 흥행몰이에 치중할 경우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으로 인한 거부감이 작용할 수 있다.


10월 축제에서 해마다 불편을 호소하는 것은 단연 교통문제다. 축제장 주변 질서를 위해 담당 공무원들의 차량 지도가 있었지만 외부에서 유입되는 차량들을 수용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지난해 축제에서는 나불천 무료주차장 입구 주차로 밤늦게까지 진출입 통로를 막아 놓는 일도 발생했다. 진주남강유등축제가 해를 거듭할수록 발전하면서 적정한 규모의 행사를 치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를 두어야 한다. 진주 유등축제도 머지않은 시기에 '오버투어리즘'을 겪게 될 것이 분명하다. 그렇게 된다면 주민들의 삶의 환경과 생태계가 파괴될 것은 뻔한 일이다. 지금보다 더 많은 관광객이 몰려오는 것이 바람직한 현상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일이지만 주민들이 과잉관광에 따른 소음과 교통 체증 등에 시달려 불편을 호소하는 곳도 있다. 과유불급이라는 말을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도내 부동산발 경기침체…다각적 대책 강구해야

 

도내 주택가격이 급락하면서 경기침체 걱정이 장기화되고 있다. 특히 아파트의 경우 거래가 멈추면서 올 들어 가격하락이 되고 있지만 급매물조차 안 팔리고 있다. 곤두박질치는 집값에 집을 경매에 넘겨져 대출금을 갚지 못하는 이른바 '깡통주택' 보유자의 급증마저 우려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9년 6월 말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에 따르면, 경남지역 미분양 주택은 1만4402가구로 집계됐다. 전월(1만3800가구)보다 4.4%(602가구) 증가한 수치다. 경남지역 미분양 주택은 올해 3월 1만 4824가구에서 4월 1만 3476가구로 줄었다가 지난 5월(1만 3800가구) 증가로 돌아선 뒤 2개월 연속 늘고 있다.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3208가구로 전달보다 111가구(3.3%) 감소했다. 미분양 주택이 쌓이면서 도내 주택 인·허가와 착공·준공·분양 실적도 크게 줄어들고 있다.


여기다 조선과 자동차, 원전 관련 산업들이 극심한 불황을 겪으면서 경기침체가 심각해 공장 신축은 물론 증·개축이나 근린생활시설 건립 건수도 크게 줄었다. 또 공동주택 미분양 물량이 해소되지 않으면서 재건축·재개발 시장이 크게 위축되면서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일반 분양물량도 줄어 사업추진 엄두도 못내고 있다. 이처럼 쌓이는 미분양에 전반적 부동산 경기마저 위축되다 보니 경남지역 건설업체들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심지어 도산 위기를 맞고 있는 건설업체도 상당수에 이르고 있다. 이러한 위기는 건설업체의 문제로만 끝나지 않는다. 하청업체뿐 아니라 중개업자, 도배, 인테리어, 가구업체 등 후방산업의 침체로 이어지고, 이는 곧 일자리 감소를 가져오게 된다.


주택산업연구원은 8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에 따르면 경남(54.1), 부산(62.9), 경북(55.0), 울산(61.9) 등 영남지역은 하강국면 2단계에 해당되는 50~75 사이로 부정적 인식이 높은 단계에 있다. 맞춤형 부동산 경기대책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도내 부동산시장의 문제는 반시장적 규제뿐 아니라 인구 등 복합적인 요인에서 비롯된 것이어서 해법이 간단치 않다. 결국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주택 장기침체 시장을 살려 갈 수 있는 정책을 강구해야 한다.

기사입력 : 2019-08-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