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해군, 폭염 피해 예방 위한 가축 사양관리 당부

크게작게

박도영 기자 2019-08-08

 남해군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축산농가의 가축 피해 발생 위험 증가에 따라 축주들에게 철저한 가축 관리를 당부했다.


 무더운 날씨가 되면 가축은 체내의 열생산을 억제하는 등 생리적 현상에 의해 사료 섭취량이 떨어지는 반면, 몸 밖으로 에너지·열·수분 등을 배출하려고 해 생산성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


 특히 고온 스트레스가 가중되면 가축은 열 방출을 위해 기초대사량을 더욱 증가시키며, 임계 상한 온도에 다다르는 등 극심한 경우에는 폐사에 이른다. 가축별 사육에 알맞은 온도는 한우와 육우는 10~20℃, 젖소는 5~20℃, 돼지는 15~25℃, 닭은 16~24℃다.


 가축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축사 및 축사 주위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내리고, 일사병 예방을 위해 운동장·방목장 등에 차양막을 설치한다. 또한 질병예방을 위해 비타민제, 대사촉진제, 염분을 비롯한 미량 광물질을 충분히 급여해야 한다.


 한우는 26℃ 이상의 환경에서 사료 섭취량 감소, 물 섭취량 증가가 두드러지므로 급수조 관리를 철저히 해 시원하고 청결한 상태의 물이 지속적으로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혹서기 시 축사의 환기창이나 통풍창을 넓혀 항상 시원한 바람이 축사 내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해주고, 천장이나 벽에 단열재를 부착하는 등 태양열을 차단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 과도한 실내 온도 상승을 막도록 해야 한다.


 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무더운 시기에 가축사육환경 온도 제어를 위해서는 가장 먼저 적절한 환기를 통해 열과 습기를 제거하고, 먼지 농도를 최소화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고온 스트레스에 의한 사료 섭취량 감소를 방지하기 위해 사료는 건조한 곳에 보관하면서 아침·저녁 시원할 때 급여해야 하며 항상 신선하고 시원한 물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남해군은 축사 환풍기 200대, 자동 급수기 180대, 가축재해보험료 지원(60농가) 등을 통해 혹서기 가축 피해 예방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8-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