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부양산 신설 공동주택 ‘하수 처리’ 이상 무

울산시, 웅상지역 입주예정 신설 공동주택 하수 우선 처리

크게작게

송영복 기자 2019-08-08

▲ 회야하수처리장 공사현장 전경    

 

 

양산시는 동부양산지역의 신설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하수를 울산시가 오는 10월부터 단계별로 유입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8일 시에 따르면 올해 입주예정인 신설 공동주택(4개소, 약 3200세대)은 당초 공동주택건설사업 승인 시 회야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완료 이후 하수 유입토록 울산시와 협의돼 있었다.


하지만 회야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준공예정이 내년도 2월이어서 하수 유입 문제로 신설 공동주택의 입주에 차질이 발생하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그러나 울산시의 이번 결정으로 입주예정자들의 큰 걱정을 덜게 됐다.


회야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은 동부양산 지역의 신설 공동주택사업, 도시개발사업, 산업단지개발사업 등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인해 발생되는 하수 처리를 위해 하수처리용량을 3만2천 t에서 5만2천 t으로 증설하는 사업으로 2017년 1월 착공해 2020년 2월 준공예정으로 현재 정상추진 중이다.


하지만 준공 전 하수 유입 문제가 불거지면서 입주차질은 물론 차량으로 공동주택의 하수를 양산수질정화공원으로 이송해야 하는 불편이 현실화할 것으로 보여 비상대책까지도 검토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양산시는 하수 처리 문제의 해결을 위해 회야하수처리장 종합 시운전 과정에 하수가 유입될 수 있도록 울산시를 수차례 방문하며 적극적인 협조요청을 왔으며 이에 울산시에서 이 문제를 수용함으로서 해결하게 됐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동부양산지역의 큰 현안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동부양산 신설 공동주택 입주에 지장이 없도록 하수처리 문제를 수용 협조해준 울산시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김 시장은 “회야하수처리장은 울산시가 운영 및 관리하지만 대부분 양산시 동부양산지역 하수를 처리하므로 양 지자체간 협조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동부양산 지역의 하수서비스 개선과 하수처리 비용분담문제에 대해서도 지자체간 상생발전과 주민 편의를 위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9-08-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