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산복합문화타운 새 이름 ‘쌍벽루아트홀’ 개관

오는 19일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개관식 개최

크게작게

송영복 기자 2019-07-14

 

 

양산시의 부족한 공연 및 전시시설 확충을 위해 추진했던 양산복합문화타운이 새로운 이름을 달고 오는 19일 개관식을 개최한다.


양산복합문화타운은 국비 20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72억여 원이 투입돼 신기동 652-15번지 일대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2130㎡ 규모로 건립됐으며, 250석 규모의 공연장, 다양한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전시장, 방음시설을 갖춘 연습실과 휴게실을 갖췄다. 특히 3층에는 카페테리아가 들어설 예정으로 차한잔과 함께 양산천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양산시는 양산복합문화타운 개관에 앞서 딱딱한 관공서 이미지에서 벗어나 문화예술 공간에 맞는 유연하고 건물의 건립 의미에 부합하는 명칭으로 변경하기로 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양산복합문화타운을 ‘쌍벽루아트홀’로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


쌍벽루는 양산읍성 내에 있었던 조선시대 목조 누각으로 영남 7루 중 하나로, 주변의 산세와 경치가 좋아 많은 학자와 문신들이 방문해 시의 남겼다고 전해지며, 양산복합문화타운은 옛 쌍벽루의 전통누각에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담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설계한 건축물로 명칭에 그 의미를 담았다.


개관식은 오는 19일 오전 10시 10분부터 양산시립합창단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쌍벽루아트홀 1층 공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날 개관식과 더불어 개관기념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호랑이그림으로 유명한 안창수화백의 개관 기념 전시회가 개관일부터 7월 31일까지 쌍벽루아트홀 전시실에서 개최되며, 건물 앞 양산천 둔치에서는 흥미로운 해설과 함께하는 재즈공연이 19일 저녁 7시 30분부터 펼쳐질 예정이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쌍벽루아트홀은 지역 문화예술단체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까지 상시 이용가능한 문화예술 및 여가선용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산천변의 아름다운 풍광과 더불어 옛 쌍벽루의 전통을 가미한 쌍벽루아트홀은 앞으로 양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19-07-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