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청,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종합 계획 추진

지역민과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위해 관련예산 확보·증액 위한 종합적 노력

크게작게

권오남 기자 2019-07-11

경남경찰청은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경남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만들어가는 교통환경 조성 종합 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종합 대책은 이전 차량소통 위주에서 교통약자보호의 패러다임 전환기를 맞아 다양한 접근을 통해 공감대 형성 및 분위기 조성 요구에 따라 마련됐다.


특히 자치단체(도·시·군)는 도로교통법 제3조에 의해, 예산편성을 충분히 해야함에도 도내 전체 예산의 0.3%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에서 교통환경 조성에 필요한 예산 확충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교통시설 분야 예산은 상위 창원 98억, 고성11억7천, 하위 거제12억9천, 사천13억, 의령2억8천 등 지역별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어 자치단체장의 관심도 제고 및 격차를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경남은 노인인구가 20.1%에 달하는 고령화 지역임을 감안해 노인층의 교통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예산의 대폭적인 투입이 필요하다.


이에 △유관기관과 협업해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공감대 형성으로 예산 확보, △지역특성 및 교통사고 유형 분석으로 맞춤형 교통환경 개선 등을 주요 추진 사항으로 설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부의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의 하나인 교통사망사고 줄이기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교통환경 개선에 필요한 대폭적인 예산 확보가 필수적이다”면서 “이를 위해 자치단체·지역사회단체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9-07-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