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2년 하동야생차문화 엑스포 유치 본격 시동

크게작게

이명석 기자 2019-05-23

 

하동군, 세계중요농업유산 하동 야생차의 세계화…2022년 5월 개최 목표
엑스포 유치 자문단 및 기획단 발대식…정책·사업·행사 자문 및 기획·실행

 

 

하동 전통 차농업으로 2017년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하동군이 2022년 하동야생차문화 엑스포 유치를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하동군은 23일 오후 2시 화개면 켄싱턴리조트 컨벤션홀에서 2022 하동야생차문화 엑스포 자문단 및 기획단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신재범 군의회 의장, 이정훈 도의원 등 기관·단체장과 엑스포 자문단 및 기획단 위원, 차 생산자·단체, 관계 공무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발대식은 식전 차 체험에 이어 개회선언, 참석자 소개, 자문단 및 기획단 대표자 위촉장 수여, 제1·2 주제영상 상영, 엑스포 관련 주제발표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발족한 엑스포 자문단 및 기획단은 국내 각계 원로, 학계, 문화·예술계, 종교계, 기업인, 방송·문화기획자, 연구기관, 엑스포 경험자, 차 생산자 및 단체, 행정 등 각계각층의 인사 100명씩 총 200명으로 구성됐다.


자문단은 반기별 회의를 열어 엑스포 유치를 비롯해 주요 정책·사업·행사 등의 자문역할을 담당하며, 기획단은 기획·문화·산업 등 3개 분과로 나눠 분기별 1회 및 수시 회의를 통해 엑스포 추진 방향, 관광객 유치 방안, 행사장 구성 등 기획, 조사, 실행 업무를 맡는다.


군은 이날 엑스포 자문단 및 기획단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하동야생차문화 엑스포 유치 활동에 나선다.


하동야생차문화 엑스포는 국내·외 차 문화 교류를 통해 차 시배지 대한민국의 차 산업 위상을 강화하고, 하동야생차의 세계화를 위해 2022년 5월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총 20일간 개최 예정인 엑스포는 외국인 관람객 5만 명을 포함해 행사기간 총 100만 명 참가를 목표로 유치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군은 오는 8월 말까지 기본계획 용역을 마무리하고 경남도의 국제행사 평가위원회, 유치 신청,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심의위원회 타당성 용역 결정 및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내년 8월 기재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의 최종 승인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유치 승인이 떨어지면 국비·지방비 등 1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엑스포 운영을 위한 각종 시설, 전시 등의 인프라 구축에 착수한다.


윤상기 군수는 “하동야생차가 차 생산지로는 국내 처음으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만큼 그에 걸맞은 야생차문화 엑스포 유치를 통해 하동차의 세계화와 함께 항노화바이오와 연계한 100년 미래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5-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