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과학교육 분야 최고 권위 ‘경남과학전람회’ 개최

경남교육청 과학교육원, 제62회 경남과학전람회 열려

크게작게

권오남 기자 2019-05-23

▲  과학교육원은 23일 제62회 경남과학전람회를 개최했다. 이날 엄선된 200편의 작품에 대해 심사위원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경남도교육청 과학교육원은 23일 기초과학 활성화와 과학연구 풍토조성을 위해 제62회 경남과학전람회를 개최했다.


경남과학전람회는 과학교육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대회로 올해는 학생과 교원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져 작품제작계획서 심사를 거쳐 엄선된 200편의 작품이 본 심사에 출품됐다.


이번 제62회 경남과학전람회는 물리, 화학, 생물, 산업 및 에너지, 지구 및 환경의 5개 부문을 학생 분야와 교원 분야로 구분해 총 10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했다.


엄정한 심사를 위해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24명의 심사위원들이 창의·탐구성, 이론적 타당성, 실용성, 노력도 등을 평가기준으로 부문별 심사를 했으며 특상 42편, 우수상 55편, 장려상 92편을 선정했다.


특상 가운데 우수한 작품 21편은 오는 10월 24일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리는 제65회 전국과학전람회에 경남 대표로 출품하게 된다.


출품된 작품들은 주제선정과 자료수집, 탐구활동, 자료처리의 과정을 거친 연구결과물을 작품으로 제작해 전시하고 이번 심사 과정에서 발표가 이뤄졌으며 특히 올해는 사람들의 관심이 증가한 산업 및 에너지, 지구 및 환경 부문에 작품이 많이 출품됐다.


유창영 원장은 “경남 과학전람회는 출품자들이 평소 과학적 현상에 대해 가졌던 의문에 대해 관찰 실험, 조작 실험, 사고 실험을 통해 해답을 찾고 응용 및 개선 방법을 제시하는 대회”라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기초과학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과학교육 활성화 및 과학적 창의성을 가진 인재를 발굴하여 우리나라가 과학 강국으로 우뚝 서게 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 시상식은 6월 7일 오후 3시 경남도교육청 과학교육원 대강당에서 있을 예정이며, 입상한 작품들은 과학교육원 전시장에서 6월 1일부터 5일까지 전시해 과학탐구 및 연구방법과 작품제작 기법을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19-05-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