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제署, 마약류 특별단속 집중 수사…마약사범 총 83명 검거

크게작게

강맹순 기자 2019-05-22

▲  경찰이 압수한 주사기에 든 필로폰(60.93g)

 

코카인·필로폰·대마 등 마약류를 유통한 83명이 경찰에 붙잡혀 이 중 28명이 구속됐다.


거제경찰서는 마약사범 83명을 검거하고 코카인 486g(시가 1억9천만 원), 필로폰 85g(시가 2억8천만 원), 대마 55.8g(시가 520만 원)을 압수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A씨(26)의 코카인 사용·대마 흡연 혐의를 포착해 수사에 착수, A씨와 공범인 B씨(39, 외국인)를 주거지에서 검거하고 보관 중이던 코카인 486g(시가 1억9천만 원)을 압수했다.


A씨와 B씨는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외국에서 코카인을 밀반입해 판매하기로 공모하고, 지난해 7월 브라질에서 구입한 코카인 1㎏을 A씨의 몸에 숨겨 공항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경찰은 A씨에게 대마를 판매한 C씨(36)와 A~C씨로부터 코카인·대마를 구입하고 사용한 투약자들을 검거해 코카인·대마 유통·투약사범 총 48명을 검거했다.


또한 경찰은 영남권 일대에 필로폰을 유통시킨 판매책과 투약자에 대한 집중 수사로 거제, 통영, 고성, 밀양, 김해, 부산 등 영남권 일대에서 필로폰을 판매하거나 투약한 피의자 35명을 검거해 이 중 22명을 구속하고 필로폰 85g(시가 2억8천만 원), 대마 3g을 압수했다.


경찰이 검거한 필로폰 판매·투약사범 35명 중 마약 전과자가 88.6%(31명), 40·50대가 85.7%(30명)를 차지했다.
경찰 관계자는 “투약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판매 경로를 면밀히 추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겠다”며 “마약류 공급을 차단하기 위해 밀반입책 및 판매책 검거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19-05-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