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 양파 과잉생산 우려에 따른 긴급 대책 논의

사전적 면적 조절, 해외 수출 등 양파 수급 불안 해소 노력

크게작게

구성완 기자 2019-05-22

경남도는 2019년산 양파 과잉생산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양파 생산자 단체, 주산지 시·군(창녕군, 함양군 등), 농협 등이 참여하는 양파 수급 안정 긴급 대책 회의를 21일 개최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2019년산 양파 재배면적은 전년도 보다 2.2% 늘어난 2만1756㏊지만 생산량은 월동 중 온화한 기온과 2~5월 중 충분한 일조량 등으로 평년(5개년 평균)보다 12~15% 정도 증가한 149만 t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파 1망(20㎏)의 시장가격은 17일 현재 1만2천 원선(aT KMIS, 上品 도매가격)으로 전월보다는 35.5% 낮고, 전년보다 27%가 낮은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달 하순부터 중만생종 물량이 시장에 본격 출하되면 시장가격은 이보다 더 하락할 것으로 전망돼 양파 재배 농가에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경남도는 이미 지난 4월 중에 양파 재배면적 축소를 위해 15㏊ 사전적 면적 조절했고 수출 활성화를 위해 23일 함양농협에서 대만에 24t을 수출하는 것을 시작으로 총 4천 t을 농협과 연계해 수출할 계획이다.


또한 공급과잉 지속 시에는 양파 생산물량에 대해서 출하정지 조치를 취하고 양파 시장가격이 보전 기준가격 1㎏당 633원 이하로 하락할 경우 그 차액을 보전하는 가격 안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3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매년 반복되는 양파 수급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생산자단체, 농협, 주산지 시·군과 긴밀히 협조해 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소비촉진을 위해 직거래 활성화, 양파 특판장 운영, 공공기관 양파 1망(20㎏) 사 주기 운동 등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부터는 양파 아주심기(정식) 단계부터 재배면적 조절 등을 통해 수급조절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5-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