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령군 토요애유통 시설사용료 감면 논란

군민들, 적자 발생 등 휩싸인 각종 의혹 ‘눈살’

크게작게

이정민 기자 2019-05-21


 

적자 발생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의령군 토요애 유통(주)의 농경문화홍보전시관 시설 사용료 감면을 놓고 또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는 지난해 적자 발생에 대한 경영 어려움 등을 혈세로 보전하는 처사에 일부 군민들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6일 의령군은 농경문화홍보전시관(종합유통센터) 운영위원회를 열고 2018년도 운영적자 발생에 따른 시설사용료의 감면 심의 결정을 위한 운영위원 심의회를 열었다.

 

심의회에서는 의령군 농경문화홍보전시관 운영 및 관리 조례 제11조 2항에 따르면 천재지변 등 불가피한 경우와 운영실적에 따라 적자 발생 연도에 한해 위원회 심의 결정에 따라 사용료를 감면 또는 반환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연간 8천여만 원을 감면했다.


이날 심의회에 제출된 서류에는 2018년 취급액 289억1700만 원에 매출이익은 11억9400만 원이며 판매관리비가 15억9천만 원이다. 이에 판매관리비 증가로 영업손실은 3억9600만 원과 영업외손익이 1억5900만 원 등 총 5억5500만 원에 달한다.


 매출액의 경우도 농산물 품위저하와 가격하락으로 매취분야 매출액이 전년도 57억에 비해 1억68만 원의 매출이익 감소했다.경비부문에서는 직원 증가로 인한 인건비 및 부가 비용증가와 장비의 내용연수 증가로 인한 잦은 고장으로 수리비 과다 지출, 수박선별기 고장으로 의령농협 선별라인 임차 사용료 지급, 매출액 저조로 산지유통종합평가 등급하락으로 차입금 금리 인상 등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같은 적자경영에 군민들은 지난 2월에 이성환 대표이사가 취임했지만 두 달여 만에 사퇴하는 사태가 발생해 토요애유통 운영 전반에 대한 각종 의혹이 지역 사회에 난무하고 있는 실정에 시설사용료 감면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시설사용료 등 대부료는 감면 규정에 따라 처리했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는 없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19-05-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