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무원 시험 실업률 19년 만에 최고치 기록

지난달 실업률 4.4%…전년 동월 대비 0.3 p 상승

크게작게

권희재 기자 2019-05-16

 공무원 시험이 매달 발표되는 고용지표의 희비를 가르고 있다.


 올해 지방직 공무원 시험 접수 일정이 4월에 몰린 탓에 4월 실업률은 1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자 역시 124만 명을 넘어 같은 기간 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던 공시생도 응시하는 순간 실업자로 집계되기 때문에 시험 일정에 따라 월별 실업률은 등락이 클 수밖에 없다.


 청년층이 공시에 몰리면서 원서 접수 기간에 따라 실업률이 출렁이는 것은 비정상적 구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통계청이 지난 15일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4.4%로 전년 동월 대비 0.3% 포인트(p) 상승했다.


 실업자 수는 지난해 4월보다 8만4천 명 늘어난 124만5천 명으로 집계됐다.


 4월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모두 2000년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2000년 4월 당시 실업률은 4.5%였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지난달 기준 10.0%로 2000년 4월 이후 최고치였다.


 지난해 3월에 진행된 지방직 공무원 시험 접수가 올해는 4월에 몰리면서 실업률과 실업자 수가 모두 악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은 실업자 증가폭 8만4천 명 중 5만여 명 정도가 청년층 실업자인 것으로 분석했다.


 4월 공시 응시생 규모가 37~38만 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17만8천 명 많았는데 이들이 실업자 수 증가를 견인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공시 접수 기간 영향으로 실업률이 급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5월에도 지자체의 공시 접수가 몰려 실업률이 4.0%를 기록, 2000년 이후 동월 기준 최고치였다.


 당시 청년실업률은 10.5%로 1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다른 나라는 청년층에서 일시적으로 공무원 시험에 몰리는 일이 많지 않다”며 “공무원 모집 인원의 몇십배수가 지원하다 보니 (모집기간에 실업률이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 나타나는 고용 특성”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입력 : 2019-0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