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 52시간 여파, 진주시내버스요금 인상될까

근무시간 축소 따른 임금 압박 및 4년 만의 요금 현실화 필요성 대두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05-15

▲  14일 진주시청사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있는 시민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줄어드는 임금문제의 대안 중 하나로 버스요금 인상이 거론되는 가운데 그 여파가 진주시내버스에도 미칠지가 시민들의 걱정거리로 다가오고 있다.


도내서는 오는 7월 시행되는 주 52시간제로 인한 임금삭감 등에 반발하며 예고됐던 창원지역 시내버스 파업이 15일 새벽 극적으로 타결돼 정상 운행되고 있지만, 50인 이상 300인 이하 사업장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진주시내버스의 경우 내년부터 이와 유사한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특히 진주시의 경우 관내 최대 시내버스업체인 삼성교통이 ‘법정 최저시급’에 맞지 않는다며 표준운송원가 적정성 등을 이유로 근 50일간 파업을 진행했고, 이 문제는 결국 시의회서 시내버스 특위구성으로 방향을 튼 상태다.


이런 현실 속에서 표준운송원가 문제가 아닌 ‘법정 근로시간 문제’는 진주시와 경남도를 넘어선 전국적 이슈로서 ‘버스요금 인상’이나 정부나 지자체의 ‘재정적 지원’ 또는 ‘준공영제 도입’ 등이 그 해결책으로 논의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가장 손쉬우면서 효과적인 방법으로 거론되는 요금 인상에 대해서는 진주시민들의 차갑고 싸늘한 목소리를 쉽게 감지할 수 있다.


진주시의 경우 시내버스요금은 지난 2015년 8월 1일 인상된 이후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으며, 카드요금 기준으로 일반 1250원, 청소년 850원, 어린이 600원이다.


그러나 어려운 경제사정 속에서 시내버스를 주된 교통수단으로 이용하는 중고교생과 대학생들은 물론 주부나 직장인에 이르기까지 기존 요금도 부담스러운 상황인데 얼마가 될지 모를 인상 요금에 벌써부터 강한 우려의 목소리를 표출하고 있다.


시민 김모 씨는 “버스비나 라면값 등은 서민 경제생활의 바로미터에 다름아니다”면서 “최저임금 인상하고 주 52시간 도입해서 서민들을 위한 것 같은 정책이 오히려 ‘가난한 우리 이웃을 더욱 어렵게 하는 상황’으로 내몰지 않고 있는지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어 그는 “마음에 안든다고 시내버스를 안타고 다닐 수도 없는 노릇”이라며, “연쇄적이고 파급적인 물가상승 여파도 우려되기 때문에 충분한 고려와 고민 속에서 버스요금 문제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이와 관련, 지역의 한 관계자는 “시기적으로 지난 요금인상 이후 4년 가까이되는 시점이어서 버스요금 조정 등 ‘현실화 과정’이 필요한데, 마침 주 52시간 근무에 따른 임금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요금인상이 언급되는 바람에 버스업계와 지자체 모두 억울한 측면이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안으로 시내버스요금을 인상할 계획이 있으며, 도에서 결정된 인상 요금은 진주시를 비롯한 도내 18개 시·군에 일괄적으로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 2019-05-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