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난동’ 피해자 가족돕기 온정 이어져

진주 하연옥 정운서 대표 1천만 원·본지 권성덕 회장 100만 원

크게작게

이현찬 기자 2019-04-17

▲     본지 권성덕 회장(좌), 하연옥 정운서 대표

17일 오전 4시께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 서 발생한 ‘방화·흉기난동’ 사건으로 인해 불의의 사고와 피해를 본 피해자 가족을 돕기 위해 곳곳에서 위로금이 전달되고 있다.


진주시 이현동에서 하연옥을 경영하는 정운서 대표가 위로금 1천만 원을 진주시복지재단에 전달했다.


본지 권성덕 회장도 위로금 100만 원을 진주시복재재단에 기탁하는 등 각계에서 피해자를 돕기 위한 위로금이 이어지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4-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