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FC, ‘경기장 유세 징계’ 18일 재심 받는다.

연맹, 관리소홀 vs 경남, 적절치 않은 판단

크게작게

권희재 기자 2019-04-11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0일 프로축구 경남FC의 경기가 열린 창원 축구센터 안에서 4·3 창원성산 재보궐 선거 운동을 해 논란이 됐다.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뉴스1 제공)

 경남FC가 자유한국당의 경기장 내 선거운동으로 2천만 원의 벌금 징계에 대한 재심을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청구했다.


경남과 연맹은 지난 10일 구단이 지난 8일 연맹에 벌금 징계에 대한 재심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대구 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정당 선거운동원이 들어와 ‘4·3 창원 성산 재보궐 선거’를 위한 선거 유세를 펼쳤다.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행정 및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정치적 중립을 지키며 성별, 인종, 종교, 출생지, 출신학교, 직업, 사회적 신분 등 모든 형태의 차별을 금지한다.”고 명시해 놓고 있다.


정당명과 후보명, 기호, 번호 등은 경기장 내 금지사항에 해당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연맹은 10점 이상의 승점감점 혹은 무관중 홈경기, 연맹지정 제3지역 홈경기 개최, 2천만  원 이상의 제재금, 경고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다.


이에 연맹은 지난 2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선거 유세를 막지 못한 경남에 제재금 2천만 원의 징계를 내렸다.


이후 경남은 자유한국당에 공식적인 사과와 경제적 손실에 따른 책임을 요구했으며 이후 재심을 청구했다.


경남은 “상벌위의 발표가 나온 뒤 자유한국당 측에서의 연락은 없었다.”며 “연맹에서 관리소홀이라고 하지만 이는 적절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재심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경남은 ‘제재금 부과 결정에 대한 재심 청구는 제재금을 예납한 후 할 수 있다’는 연맹의 규정에 따라 2천만 원을 예납했다.


연맹 이사회는 18일 열린다.

기사입력 : 2019-04-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