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등록도장에 서면통지도 하지 않은 창원시태권도협회장선거 ‘논란 자초’

투표 시 선관위도 5명 중 2명만 참석해 성원 미달·규정위반 논란

크게작게

특별취재팀 2019-03-14

 지난달 27일 열린 창원시태권도협회장 선거가 규정 위반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좀처럼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추진위원회는 (위원장 노합석) 창원시태권도협회 설립을 위해 관내 체육도장 관장들에게 서명을 받아 추진위원을 만들어 선거를 추진했다.


하지만 이의자측 들의 '규정위반 등 총회소집을 해 부의 안건들을 결의해야한다는 제기와 함께 투표 방해, 투표자 자격문제, 불공정' 등에 휘말리면서  창원시체육회의 인준서가 표류하고 있는 상태다.


추진위원회는 창원시태권도협회장 선거 실시 공고를 지난달 19일 창원시체육회 홈페이지에 공지 한 후 선거 후보등록을 21~22일 끝내버렸다.


이런 관계로 '후보자 등록 제한 이의'를 받기도 했으며, 통지의 사항은 경남태권도협회 규정상 15일이나 긴급 할 때는 7일전에 서면(전자문서 포함)으로 해야한다 고 명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추진위원회는 창원시 관내 300여개의 체육도장 어느 한곳도 서면으로 통지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의혹이 일고 있다.


또한, 선거는 경남태권도협회 규정에 '위원 7~11명 이하로 하도록 돼 있는데, 선거 당시 선관위는 총 5명으로 (간사 제외) 구성돼 있는 등에 선거관리위원장과 위원, 간사만이 선거명부 확인 및 투. 개표에  참석해 성원 미달이라는 논란을 자초했다.


현재 창원시에 제출돼 있는 규정안은 총회에서 통과해야만 효력이 발생하는데 반해 규정이 없다면 모법이 우선한 경남태권도협회 규정을 적용해야 하는데 임의로 5명을 정했기 때문에 성원 미달이 시비꺼리로 회자되고 있다.


더불어 추진위는 총회를 개최해 규정도 제정하고 부회장, 이사 및 감사를 뽑아야 하지만 체육회에서 회장인준도 안난 상태이고 총회는 서면으로 할 수 없다는 조항을 위반하면서까지 임원승인 요청을 해 도마에 올랐다.


이에 대해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선거관리위원장은 “처음에는 몰랐는데 뒤에 알고 보니 규정에 잘못 됐다”고 말했다.


추진위원장은 “서면통지를 한 사실이 없는 것은 맞다. 규정안을 체육회에 올린 것이다. 규정개정은 총회에서 해야 된다”고 전했다.


창원시체육회의 관계자는 “이번선거는 경남태권도협회에서 인준서가 와도 이미 제출된 이의 제기서 들과 언론보도 등의 해소가 이뤄지지 않으면 창원시체육회 승인은 안하기로 결정났다.이의제기서 등이 해소 안 되면 선거는 무효다.”고 잘라 말했다.


또 본지 기자가 투표자 자격 의혹 등을 모 구청에 정보 청구 확인 결과 실제 그들은 체육도장 운영자 명부에 등재돼 있지 않았다.


한편 이번 선거 이의제기측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 어느 부서도 제대로 된 답변조차 없고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면서 "곧 중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하고 시청, 체육회 등에서 대규모 시위를 한 후 시장님 면담을 계획하고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3-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