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 삼성교통 폭력사태 후유증 ‘일파만파’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03-06

▲  전공노진주지부 노조원들(왼편)과 진주시 간부급 공무원들이 지난 5일 발생한 삼성교통 폭력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진주시 “기물 파손, 공무원 폭행 ‘법적책임’ 묻겠다”
공무원노조 “명분 없는 폭력행위, 사태 악화시킬 뿐” 

 

진주시 관내 버스회사인 삼성교통 노조원들의 시청사 진입과 관련해 발생한 ‘폭력사태의 후유증’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5일 조규일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하며 점거농성을 위해 시청사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기물 파손과 공무원 폭행 등과 관련해, 진주시는 물론이거니와 공무원노조에서도 삼성교통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나선 것이다.


6일 오전 진주시는 “삼성교통노조원들이 시청사 출입문을 부수고 공무원들을 폭행한 행위에 대해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폭력으로 시민의 세금을 가져갈 수는 없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전날 불법 폭력사태로 공무원 6명이 다쳤고, 응급실로 실려 간 4명 중 1명은 깨진 유리조각 투척으로 얼굴을 4바늘이나 꿰매야 했으며, 안경이 부서지거나 타박상을 당한 직원들도 십여 명에 달한다.


또한 시청 1층과 지하 1층을 연결하는 민원전용 유리출입문이 완전히 파손된 것을 비롯해 강화유리문 4곳, 출입문 잠금장치 5곳, 엘리베이터와 방호셔터가 고장났다며 피해상황을 설명했다.


시는 “이같은 엄청난 폭력사태에서도 공무원들은 일체 감정적 대응을 자제했음이 여러 영상에서 확인되고 있다”면서, “처음부터 명분 없는 시내버스 파업행위가 폭력사태로 변질되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주장을 힘으로 관철하기 위한 삼성교통의 불법 폭력행위에 대해 물밑 접촉을 당분간 중지하고, 불법 침입과 기물 파손과 같은 물적피해 및 공무원 폭행 등 인적피해에 대해 소송을 제기하며, 전세버스 임차에 따른 추가비용에 대해서도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는 “개인기업체의 경영적자를 시민세금으로 메꾸어 달라고 하는 것은 명분도 없고, 경영자와 근로자 간의 최저임금 문제를 시에서 보장해달라는 주장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파업의 즉각적인 철회를 강조했다.


곧이어 열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진주시지부의 기자회견에서도 삼성교통의 폭력사태에 대한 질타가 잇따랐다.


삼성교통과 같은 ‘민주노총’ 산하 전공노진주지부는 이날 “삼성교통 노조원들의 명분 없는 폭력행위는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라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전공노진주지부는 “시청사 폭력점거 시도 중에 욕설을 퍼붓고, 유리조각을 던지는 등의 행위는 공무원노조로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전공노진주지부는 “최근 한유총의 개학 연기투쟁이 하루만에 철회되고 허가취소 절차가 진행되는 등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투쟁은 결국 역풍을 맞아 실패하고 만다”면서, “모든 투쟁은 ‘시민사회 일반이 수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삼성교통 폭력사태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폭력행위의 재발방지를 통한 조합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진주시가 ‘반드시’ 삼성교통 노조원들에 대해 법적책임을 묻고 변상조치도 요구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한편 삼성교통 측은 같은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닫힌 문을 열고자 밀고당기는 과정에서 노동자들과 공무원들이 부상당했다”면서 “우발적인 과정에서 부상을 입게 된 것을 목격했으며, 피해자들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빠른 회복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절대 시청 진입을 하지 않을 것이며, 공무원들의 정상적인 업무를 위해 철창문을 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19-03-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