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 소상공인연합회 “시간당 1만 원 감당 안돼, 주휴수당 폐지해야”

크게작게

정경구 기자 2019-02-12

▲     경남도 시·군·구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11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제공)

경남지역 소상공인들이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규탄하고 나섰다.


경남도 시·군·구 소상공인연합회는 11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 위반 산정기준에 주휴시간을 포함하면서 극한으로 내몰린 소상공인들의 처지와 분노를 모아 이번 개정안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3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최저임금 산정기준에 주휴시간을 포함한 것을 두고 한 발언이다.


이들은 “최저임금 인상폭에 비례해 오르게 되는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올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1만30원에 달한다”면서 “대부분 소상공인은 이를 감당하기 어려워 주휴수당 의무화에 따른 형사처벌로 범법자가 되든지, 사업을 접든지 해야 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국회는 주휴수당 폐지를 포함한 시정방안을 즉각 논의하고 동시에 상위 법령인 최저임금법 개정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기사입력 : 2019-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