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에서도 조직 왕따 등 외로운 싸움 이어가는 내부고발자

채용비리, 승진청탁, 시험성적 조작, 뇌물, 부당수령 등 총체적 부정 고발

크게작게

특별취재팀 2019-02-12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를 계기로 이들이 공익신고자에 해당하는지, 고발 내용이 진실한지를 둘러싸고 공방이 치열하다.


이같은 공방 속에 진주소재 한 정부청사에서도 채용비리, 승진청탁, 시험성적 조작, 구매업체로부터 뇌물, 출장비 부당수령 등 나열하기 힘들 정도의 부정을 저지르고 있다는 내부고발로 지역이 시끄럽다.


내부고발자 A씨는 “지난 2012년 이곳 근무지로 발령받아 분석업무를 맡으면서 전임자의 분석 자료를 참고했는데 여러 곳이 짜집기된 흔적이 있어 문제를 제기하자 왕따를 당했다”면서 “이 일이 있고난 후 업무에 배제가 되기도 하고 상사가 다른 직원들을 규합해 편을 갈라 모함하고 괴롭히는 등 온갖 불이익을 줬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갖은 구박에도 정도를 걸으며 꿋꿋이 업무에 임하고 있을 때 한 동료가 승진 문제로 상급기관과 법적 소송도 불사하는 싸움이 있자 부서 책임자는 이 직원과 식사도 못하게 조치해 직원이 식당에서 혼자 쓸쓸히 식사를 하는 것을 보고 측은해 같이 식사를 했는데 부서장이 지시에 불응한다며 팀원 식사 때 배제하는 등 괴롭힘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잠시 숨을 고르던 A씨는 “지난 정권의 실세였던 교수의 친척이 계약직으로 채용되는 과정에 잡음이 많았는데 그 직원이 채용되자 부서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알아서 눈치를 보더라”면서 “그 직원이 월급이 적다고 투덜대자 출장여비를 편법으로 조작해 차액을 별도로 챙겨주기도 하는 등에 출장비 부당수령의 부정도 저질렀다”고 밝혔다.


당시 갖은 부정을 저지르던 직원들은 인재개발원이 시행하는 청렴교육을 하면 잠을 자거나 휴대폰을 보는 등 쓸데없는 교육을 한다고 불만을 터트렸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A씨는 직책에 따라 금액의 차이는 있지만 고위급으로 승진을 할 경우 최소 5천~6천만 원의 뇌물을 상납해야 한다며 A씨에게도 그 정도의 돈을 전달하고 승진을 청탁하라고 권유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지금까지 겪은 일을 다 밝히자면 밤을 새도 모자란다”며 “허위검사성적서, 검사기기 구매 시 받은 뇌물, 왕따 등 감사실을 비롯해 이야기했지만 어느 누구도 들어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오히려 문제를 제기하자 직장을 떠나라고 협박하며 청와대든 감사원이던 찔러봐라 너만 피해를 본다”며 “우린 숫자가 많아 너만 누명쓰고 직장을 쫓겨난다. 어디든 가봐라 얘기 들어주는 데가 있을것 같냐?”라면서 괴롭혔다고 호소했다. 

기사입력 : 2019-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