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청군, 서부경남관광진흥협 상반기 정기회의 개최

11개 지자체…권역별 특화 관광코스 개발 도모

크게작게

신영웅 기자 2019-02-12

 산청군은 12일 동의보감촌 다목적실에서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서부경남관광진흥협의회 상반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산청군을 포함한 서부경남 11개 지자체가 ‘웰니스 로드’ 등 권역별 특화 관광코스를 개발해 관광객 유치를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


회의에는 11개 시·군 업무 담당자와 경남도 관계자, 학계와 관광분야 자문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회장인 산청군 주관으로 진행됐다.


이재근 산청군수도 참석해 2019년 주요 현안사업 협의, 관광상품개발 및 홍보계획 등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산청군 대표 관광지 동의보감촌을 탐방하고 한방힐링 프로그램 체험 등 비교견학의 시간을 가졌다.


서부경남관광진흥협의회는 지난해 권역별 특화 관광코스를 개발했다.


올해부터는 국내·외 관광마케팅을 펼쳐 관광객 유치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주요코스로는 바다와 꽃과 숲이 그림처럼 이어지는 통영·거제·고성을 묶은 블루 로드(Blue Road), 천혜의 풍광 속에서 차, 와인, 꽃이 어우러지는 진주·사천·남해·하동을 연결하는 리프레시 로드(Refresh Road), 지리산의 정기 가득한 건강과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산청·함양·거창·합천을 묶은 웰니스 로드(Wellness Road) 등 11개 시군의 지역 특성과 접근성을 살려 3개 테마코스를 개발했다.


한편 서부경남관광진흥협의회는 지난 2005년 9월 서부경남에 위치한 11개 시·군이 관광객 유치 증대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진주·통영·사천·거제·고성·남해·하동·산청·함양·거창·합천군이 공동 설립한 행정협의체다.


협의회에서는 서부경남의 관광상품 공동 개발과 관광 마케팅 전략 수립, 역량강화 및 지역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지원 사업 등을 추진해 급변하는 관광트랜드에 적극 대처하고 수도권으로 쏠리고 있는 관광산업을 지방으로 유치하기 위해 공동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서부경남은 지리적으로 통영대전고속도로, 남해고속도로, 광주대구고속도로망이 구축돼 있어 수도권에서 2시간 30분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대도시에서 1시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한 교통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지리산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남해안의 아름다운 바다를 중심으로 내륙관광과 해양관광을 즐길 수 있는 천혜의 관광요건을 갖추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협의회가 서부경남 관광산업 발전과 경남도 관광진흥에 기여할 수 있는 내실 있는 협의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며 “회원간 우호증진과 상생발전을 도모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