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 임기 못 채울 것’ 발언 사과해야”

크게작게

박일우 기자 2019-02-11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전날(9일) 제주에서 열린 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바 있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오 전 시장은 무슨 근거로 이 같은 말을 공개석상에서 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아무리 전당대회를 겨냥한 정치적 발언이라 해도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면서 “제1야당의 당권주자가 임기가 보장된 선출직 대통령에 대해 임기 중단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부정이자 국민에 대한 협박에 다름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다수가 원하는 무상급식 정책을 거부하기 위해 선출직 자리를 멋대로 걸었다가 서울시장 임기를 못 채운 오 전 시장이 다시 한번 무책임한 언행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며 “당장 국민께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기사입력 : 2019-0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