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교안, 특검수사기한 연장 불허 들며 ‘배박 논란’ 반박

전대 일정 논란엔 “당 결정 따를 것…선관위 공정 관리해”

크게작게

권희재 기자 2019-02-10

▲   자유한국당 당 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 9일 한국당 안동시당협사무실을 찾아 당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제공)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지난 9일 이른바 ‘배박(背朴·배신한 친박)’ 논란 관련, 국정농단 사태 당시 특검 수사기한 연장 요청 불허 등 사례를 들면서 “박 전 대통령이 어려움을 당하시는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했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유영하 변호사가 전달한 박근혜 전 대통령 메시지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등의 발언으로 일고 있는 배박 논란에 대해 “지금 얘기하는 것들에 비해 훨씬 큰 일들을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때 특검에서 1차 조사를 마치니까 더 조사를 하겠다해서 수사기한 연장을 요청했다.”며 “그때 제가 볼때는 수사가 다 끝났다, 이 정도에서 끝내자라고 하고 수사기한 연장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배박’과 선관위의 편파운영 논란 확산으로 친박계를 위시한 전통보수층의 이탈과 균열이 발생하는 것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앞서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한 방송에 출연해 황 전 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수인번호를 모른다’고 한 것에 대해 “자신을 발탁한 사람의 수인번호가 인터넷에 다 뜨는데 그걸 모른다는 것에 모든 게 함축돼 있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황 전 총리 면회를 거부했다.”고도 전했다.


 홍 전 대표도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 선관위와 함께 황 전 총리를 겨냥한 듯 “이대로 전대가 진행 된다면 화합 전대가 아니라 배박(背朴), 구박(舊朴)의 친목대회가 될 뿐”이라며 “검증을 피하면 당의 자산이 아니라 당의 시한폭탄이 될수도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고 지적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등 당권주자 6명의 보이콧으로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전대 일정에 대해선 “당에서 결정하는대로 따르겠다.”며 “(다른 주자들도) 당이 정하는대로 따라가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자신을 밀어주기 위해 선관위가 편파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일부 주자들의 주장에 대해 “거기에서 저를 밀어줄 이유가 있나”라며 “공정하게 선거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다른 주자들의 입장을 반영해 일정을 조정할 의향이 있는지라는 질문에는 “저는 양보할 수 있다”면서도 “그런데 당이 정한 것 아닌가”라고 답했다.


 황 전 총리는 일각에서 제기된 오 전 시장과 홍 전 대표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그 분들께서 판단해 하실 일”이라며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2-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