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고> 소방 안전 불법행위 신고하세요

크게작게

김기홍 합천소방서 예방지도계 소방교 2019-01-31

▲ 김기홍 합천소방서 예방지도계 소방교
지난 2017년 12월 21일 발생한 충북 제천의 스포츠센터 화재에 이어 지난해 1월 26일 발생한 밀양세종병원화재 이후로 우리 소방청은 중요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2018년 하반기부터 올해 12월 말까지 추진하는 화재안전특별조사, 필로티 건축물 실태 점검, 피난방화 불시점검 등이 그것이다. 재난에 관련된 아픈 기억이 있지만, 관내 대상물에 현장점검을 실시해보면 대상물 안전관리 실태는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지난해 도내 불시점검 6825개소 대상 중 불량이 951건, 현장즉시 조치 409건으로 드러난 바 있다. 지금은 중대한 위반행위만 불량으로 잡는 현 실정을 고려해보면 불량률은 최대 25%까지 추정을 할 수 있다. 그렇기에 도민이면 누구나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는 참여제도를 소개하려고 한다.


 '경남도 소방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 신고 포상 조례'가 그것이다.


 먼저 포상금 등이 지급되는 특정 소방대상물은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의료시설 ▲노유자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이며, 포상금이 지급되는 불법 행위는 △소화펌프를 이용하는 가압송수장치를 고장 난 상태로 방치하는 행위 △수신반 동력제어반 전원, 소방시설용 비상전원을 차단·고장상태로 방치하는 행위 △소화배관을 통하여 소화수 또는 소화약제가 방출되지 아니하는 상태로 방치하는 행위 △복도, 계단, 출입구를 폐쇄·훼손하거나 장애물을 설치하여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다.


 경남도민으로서(신고일 현재 경상남도 내 주민 등록된 사람) 불법행위를 목격 후 48시간 이내로 증빙 자료를 첨부하여, 방문·우편·팩스 등의 방법으로 관할 소방서에 신고하면 건당 5만 원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안전을 확보하는 데는 건물관계자의 피난시설 등 안전관리가 최우선이긴 하지만, 경남도민들은 불법현장을 발견하였을 때는 주저 없이 신고하는 시민 정신이 발휘될 때 안타까운 대형 인명피해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다.

기사입력 : 2019-0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