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려청자 그릇에서 눈으로 볼 수 없는 꽃무늬 상감 발견

국보 '청자상감 국화·넝쿨무늬 완'CT로 분석

크게작게

유용식 기자 2019-01-30

▲    국보 제115호 청자상감 국화·넝쿨무늬 완 내부의 육안으로 볼 수 없었던 꽃무늬 상감.(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보 제115호 ‘청자상감 국화·넝쿨무늬 완’에서 유약층에 가려 육안으로 볼 수 없었던 그릇 내부 바닥의 꽃무늬 상감이 확인됐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단층촬영기(CT)를 이용해 고려청자의 내부구조를 3차원 디지털 화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청자상감 국화·넝쿨무늬 완(높이 6.2㎝)은 고려 중기 문신 문공유(文公裕, 1088~1159년)의 무덤에서 출토됐다고 전해진다.


그릇 내부에는 넝쿨무늬가 장식돼 있으며 바탕면에 백토로 상감돼 있고 청색과 백색의 조화가 화려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분석에서는 제작 과정에서 유약층이 두꺼워져 눈으로는 볼 수 없었던 그릇 내부 바닥의 꽃무늬 상감을 확인했다.


당시 제작된 그릇들의 내부 바닥에서 꽃무늬가 많이 발견되는 점 등으로 볼 때 이 그릇 내부 바닥에도 꽃무늬가 새겨져 있을 것으로 그동안 추정만 돼 왔다.


또 그릇 기벽의 층위는 내부 유약층, 태토층, 외부 유약층으로 구분되고 동체부의 내부(0.53㎜)·외부(0.40㎜) 유약층 너비는 비슷하나 저부로 갈수록 내부(1.00㎜) 유약층이 두꺼워진 것을 확인했다.


그릇 외부의 국화무늬 단면을 보면 ∨홈 모양이고 깊이는 0.63㎜, 내부의 넝쿨무늬는 ∨, ∪홈 모양이고 깊이는 1.08~2.40㎜이었다.


박물관 측은 “비파괴 CT 분석을 통해 전성기 상감청자이자 내면에 역상감(무늬를 제외하고 바탕면을 상감하는 것) 기법을 능숙하게 구현했던 고려시대 장인의 기술과 예술의 이면(裏面)까지 읽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7년 CT 도입 이후 현재까지 100여 점의 소장품을 분석해 연구 및 전시 자료로 활용해왔다.


이번에 분석을 마친 청자상감 국화·넝쿨무늬 완 ‘대고려 그 찬란한 도전’ 특별전에서 볼 수 있다.

기사입력 : 2019-0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