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 버스 파업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크게작게

변경출 기자 2018-10-31

내달 1일 버스 총 파업…도내 12개 시·군 노조 운행 중단예고
대체교통수단 투입·택시부제 해제 등 비상수송대책 수립 ‘불편 최소화’
 
내달 1일 오전 4시부터 12개 시·군(창원, 김해, 양산, 창녕, 고성, 산청 제외) 24개 시내·외·농어촌 버스업체가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경남도는 지난 30일 오후 2시, 파업예상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하는 등 도민불편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파업예고는 5개 시(진주, 통영, 사천, 밀양, 거제), 7개 군(의령, 함안, 남해, 하동, 함양, 거창, 합천) 으로 노사 간 임금협상에 대한 입장차이로 인해 발생했다.


도는 파업사태를 막기 위해 경남도 주관으로 노사정 간담회와 지방노동위원회 중재를 각각 2차례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이끌어내지 못한 가운데 지난 30일 노조에서는 지방노동위원회 조정이 종료(10월 31일)되면 즉시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파업예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에 경남도는 노사가 원만한 임금협상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지속적으로 설득하는 한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 마련에 나섰다.


먼저,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비상수송대책본부’는 총괄반, 수송반, 홍보반, 현장지원반 등 4개 반으로 구성해 비상상황 총괄, 유관기관과 협조체계 유지, 비상수송차량 운행상황 관리, 파업에 따른 각종 민원 접수처리 등을 담당하며, 시·군뿐만 아니라 시내·농어촌 버스에 대해서도 비상수송대책 본부를 구성 운영한다.


또한 시외버스 274대를 정상 운행하고 전세버스 등 90여 대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며, 타 도 소속 도내 운행 시외버스 및 고속버스 증회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시내·농어촌버스는 1310대를 정상 운행하고 전세버스, 관용차량 등 260여 대를 투입해 도민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그리고 파업대상 시·군의 교통수요를 판단해 택시부제 해제(1016대)와 시차 출근제 또는 등하교 시간 조정 등을 유관기관과 교육청에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주요 터미널에 경찰과 담당 공무원을 비상수송 안내요원으로 배치해 터미널 내 차량운행 방해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대중교통인 버스가 운행중단에 이르지 않도록 끝까지 노·사를 적극 설득할 계획이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도민의 발을 볼모로 한 파업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노사 간 집중교섭을 통해 빠른 시간 내 임금협상을 원만히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8-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