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엽총 산탄으로 총알 불법 제작· 유통 40대 입건
이인태 기자   |   2016-03-30

 경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국내 유통 및 사용이 금지된 엽총 단탄 10여발을 제조·유통하고 공기총 소음기 2개를 불법으로 제조한 혐의(총포도검화약류등의안전관리에관한법률위반)로 야생생물관리협회 모 지회 전 총무 A씨(45)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3년 8월께 엽총에 들어있는 산탄 구슬을 제거한 뒤 납을 녹여 붙이는 수법으로 단탄을 제작, 17~18.3㎜ 크기의 총알 15발을 만들어 수렵인 B씨 등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13년 11월께 직경 5㎝, 길이 10㎝의 원통형 공기총 소음기 2개를 제작한 후 자신의 공기총에 부착해 까치 등을 불법 포획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경남 창원시 신포동의 한 부품기계 가공공장에 의뢰해 단탄을 만들 주형틀 2세트와 소음기를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기총 소음기 도면은 자신이 직접 설계했다.


 경찰은 지난 2006년 2월부터 총포·화약류등단속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국내에서 엽총 단탄을 제작하거나 사용하는 것을 금지해왔다.

 

 공기총 소음기 역시 개인 소유를 허가하지 않는 등 불법 총포류로 규정하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단탄은 산탄에 비해 유효사거리가 길고 파괴력 월등하다. 멧돼지를 포획하려고 만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주형틀과 소음기가 다량으로 제작돼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