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앙선관위, 재외유권자 15만 4217명 확정
안지홍 수습기자   |   2016-03-17

중앙선관위는 17일 재외유권자 수가 15만 4217명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정된 재외유권자는 전체 198만여 명 중 7.8%이다.


선관위는 선거인의 국적·나이·형벌 등 선거권 유무를 확인하고 열람 및 이의·불복신청 등의 과정을 거쳐 국외부재자신고인명부는 구·시·군의 장이, 재외선거인명부는 중앙선관위가 각각 확정한다.


국외 부재자는 상사원, 유학생 등 국내에 주민등록 또는 국내 소거신고가 돼 있는 사람 중 외국에서 추표를 하고자 하는 사람, 재외선거인은 국내에 주민등록과 국내 거소신고가 모두 되어 있지 않는 사람을 말한다.

재외유권자 수는 지난 제19대 국회의원선거에 비해 약 24.8% 증가한 것으로 이번 선거에 최초 도입된 재외선거인 영구명부제, 공관 외 추가투표소 설치, 중앙선관위 인터넷 누리집을 통한 신고·신청 등 재외유권자의 투표 편의 증진을 위한 새로운 제도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전체 명부등재자 중 국외부재자는 11만 144명, 재외선거인은 4만 4073명, 남자가 8만 1313명, 여자는 7만 2904명이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5만 2230명으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이 경기 3만 5800명, 부산 9454명의 순이며 세종시가 494명으로 가작 적다.


재외유권자는 30일부터 4월 4일까지 각 재외선거관리위원회가 정하는 기간에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 세계 198개 재외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중앙선관위는 169개의 공관 투표소와 25개의 공관 외 추가투표소를 비롯해 소말리아해역 청해부대 등 4개 파병부대의 파병군인을 대상으로도 재외투표소를 설치했다며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국회의원을 뽑는 중요한 선거에 재외국민으로서 소중한 한 표를 반드시 행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