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 1조 2000억 조기집행
안지홍 수습기자   |   2016-03-16

중소기업진흥공단은 16일 얼어붙은 내수와 수출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1조 20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이달까지 집행완료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전체 예산규모인 2조 5100억 원의 34.4% 규모다.

 

중진공에 따르면 집행자금은 7년이내 창업기업이 원부자재 구입, 제품 생산비용, 시설자금으로 활용 할 수 있는 창업기업지원자금, 특허, 이노비즈 등록 기업의 기술 사업화를 지원하는 개방기술사업화 자금 등이다.

 

중진공은 적기에 자금집행을 하기 위해 탄력적으로 현장인력도 보강했다.

 

지난 14일부터 25일까지 본사 및 연수원 인력 40명을 지역본(지)부에 배치해 신속지원에 나선다.

 

지난해도 메르스 피해 등 경제 위기 시 중소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통한 경기활성화를 위해 9000억 원 규모의 추경 자금을 집행한 바 있다.

 

조한교 중진공 기업금융차장은 “정책자금 조기집행이 얼어붙은 경기를 회복시키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간소비 회복, 기업 투자증대 등 정부의 경제정책에 부응해 중기 유동성 개선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책자금 융자 신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소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와 전국 지역본(지)부로 문의하면 된다 (중소기업통합 콜센터 국번없이 1357)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