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앙선관위, 비례대표후보자 정보 다양한 방법으로 제공
선거특집 ‘비례대표 후보자 바로알기’ 코너 신설
안지홍 수습기자   |   2016-03-15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7명의 비례대표국회의원도 함께 뽑는 이번 선거에서 비례대표후보자를 꼼꼼히 살펴볼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비례대표제는 다양한 계층의 국민에게 국회 진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국회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하여 1963년 제6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처음 도입됐다.


  이후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선거부터 지역구후보자와 정당에 각 1표를 행사할 수 있게 바뀌었고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계층의 대표들이 국회에 진출하는 통로가 되고 있다.


  그러나 정당에 투표한다는 점 때문에 비례대표후보자의 면면을 제대로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중앙선관위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이번 국회의원선거부터 유권자가 비례대표후보자에 대한 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선거특집 홈페이지에 “비례대표후보자 바로알기” 코너를 만들어 비례대표후보자의 재산·병역·세금납부·전과·학력 등에 대한 자료 뿐만 아니라 선거공보, 정당의 정책과 공약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 인터넷 포털과도 협력하여 각 정당의 비례대표후보자들에 대한 상세 정보와 공약 등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중앙선관위는 유권자들이 후보자를 정확히 알 수 있도록 각 정당은 비례대표후보자를 투명하고 공정한 방법으로 조기에 확정하고 유권자는 비례대표후보자의 정보도 꼼꼼히 따져 국민을 위한 참된 일꾼을 뽑아 줄 것을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