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새누리당 공천심사, ‘이중잣대’ 논란
‘최구식’ 되고 ‘박대동’ 안 되고?
안지홍 수습기자   |   2016-03-13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이중 잣대' 자격 심사 기준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새누리당 공관위의 4차 공천명단 발표 과정에서 컷오프 된 후보들 중 울산 북구의 박대동 의원이 포함되면서 이중 잣대 논란으로 옮아 붙고 있는 양상이다.


앞서 공관위는 지난 10일 진주갑 최구식 예비후보가 박 의원과 같은 혐의로 조사 중이지만 이번 공천 심사에 무난히 통과했기 때문이다.


최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시절인 지난 2006년부터 2009년까지 3년에 걸쳐서 전 보좌관의 월급 일부를 상납 받아 지역구의 운영 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조사 중이지만, 이번 공천 심사에 무사히 통과했다.


하지만 컷 오프된 박 의원의 경우 지난 13개월 동안 비서관의 월급 일부를 상납 받아 사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혐의로 인해 공천심사에서 탈락했다는 후문이 돌면서 해당 후보와 관계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실제  동일 사안에 대해 다른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심사의 공정성에 의문을 품은 박 의원은 재심 청구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그는 “갑질 논란 및 도덕성이 공천 탈락의 이유라면 공천을 받은 모 후보 역시 도덕성 논란을 빚어 조사 중”이라며 “재심 청구를 통해 공관 위가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을 경우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바라보는 다수의 도민들 또한 “동일 사안을 놓고 누군  되고 누군 안 되는 식의 불명확한 공관위의 이중 잣대로 인해 공천 심사에 대한 불신은 높을 것 같다”면서 “박 의원의 컷오프 이유가 도덕성 때문이라면 최구식 후보는 괜찮고, 박대동 후보는 안 된다는 논리는 조금 아니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