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 가담자 검거
중간 수사결과…경남FC 박치근 전 대표 증거인멸 시도
이인태 기자   |   2016-03-08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주민소환 청구 허위서명에 개입된 관련자는 모두 24명으로 실제 작성 규모는 1만 여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말부터 12월 말까지 창원시 북면의 한 공장 가건물에서 이뤄졌던 박 교육감 허위서명에 개입한 혐의(사문서위조·주민소환법 위반)로 지금까지 박치근 전 대표 등 24명을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검거된 24명은 박 전 대표를 비롯해 경남개발공사 직원 11명, 경남 FC 직원 4명, 대호산악회 회원 3명, 박 전 대표 지인 등이다.


  구속된 경남FC 박치근 전 대표는 증거인멸을 시도한 사실도 밝혀졌다.


 창원서부경찰서는 8일 오전 이번 사건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박재기 경남개발공사 사장과 정모 경남 FC 총괄팀장, 박모 대호산악회 회원과 함께 허위 서명할 자들을 모집하기로 사전 공모한 후 소속 직원과 지인들에게 허위서명 작업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박 전 대표는 본인 소유의 창원시 북면 한 사무실을 범행 장소로 제공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해 11월 28일부터 12월 22일까지 박 전 대표가 제공한 사무실에서 2만9837명의 인적사항이 기재된 출처 불명의 주소록을 이용해 2385명의 허위 서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경찰이 박 전 대표를 주민소환법 위반, 사문서 위조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특히 경찰은 박 전 대표가 지난해 12월 22일 이 같은 범행이 경남도선관위에 단속되자 본인의 범행이 발각될 것을 우려해 대호산악회 지회장 남모씨를 내세워 경찰에 허위 진술하게 하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을 상대로 주소록 출처와 추가 가담자 여부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일 박재기 경남개발공사 사장도 박 전 대표와 공모해 허위서명을 지시한 혐의로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해 말 허위 서명에 가담한 여성 5명에 대해 경남도선관위의 고발을 접수하면서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허위 서명 사건 수사에 들어갔다.


 이후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측근들이 주민소환 허위서명 사건에 잇따라 연루되자 지난 7일 경남도 공보관을 통해 도민에게 공식 사과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